Prunus

Prunus News

  1. Prunus
  2. INFORMATION
  3. Prunus News
배우 김재원 인터뷰 사진, in 푸르너스 가든
작성자
최고관리자
작성일
13-02-21 10:29
조회
1,600
2월 14일, 서교동 푸르너스 가든 카페에서 배우 김재원씨의 인터뷰가 있었습니다.
아래는 관련 인터뷰 기사입니다~.

* 스포츠 조선

14일 서울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난 김재원은 "연기를 하루이틀 할 것도 아니고 이미지 변신에 대한 조급함은 없다"며 "연기 변신은 내년에도 할 수 있고, 10년 뒤에도 할 수 있고, 이순재 선생님의 '야동순재'처럼 노배우가 돼서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"고 말했다.

김재원은 군 제대 후 MBC '내 마음이 들리니'와 '메이퀸'을 통해 따뜻하고 감성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.

그는 "천의 얼굴을 가진 국민배우로 사랑받는 것도 좋지만 한 가지 이미지를 가진 배우도 작품에는 꼭 필요하다"면서 "나는 시청자들이 내 작품을 보고 가족의 소중함과 따뜻함, 사랑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"고 했다. 주변에서 남자다운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어떻겠냐는 조언도 하지만 그는 "김재원이란 배우와 작품을 통해 사회에 해피바이러스를 전파하고 싶다"면서 "내가 그런 성향을 갖고 있다 보니 작품에서도 긍정적인 캐릭터를 맡게 되는 것 같다"고 말했다. 김재원은 "나보다 훨씬 멋있고 액션 연기 잘하는 연기자들이 많다. 나는 그분들보다 잘할 자신은 없다. 액션은 그분들이 하면 더 멋지지 않겠나"라고 덧붙였다.

그래서 남자 연기자라면 한번쯤은 욕심내는 '나쁜 남자' 캐릭터에 대해서도 별다른 관심이 없다. "나쁜 남자가 싫다"고도 했다. "어떤 캐릭터를 맡으면 성격과 삶이 그 캐릭터를 따라가더라"는 설명. "6개월간 나쁜 남자를 연기했더니 행동과 말투가 조금씩 변해갔다. 그렇게 해야만 자연스러운 연기가 나오기 때문이다. 내 인생이 피폐해져서 안 될 것 같다. 향후 내 가족을 위해서라도 훈훈하고 가족적인 작품과 캐릭터를 선택해야겠다고 생각했다." 김재원이 연기 변신을 조급해하지 않는 진짜 이유다.

김재원은 "디즈니사의 영화들을 좋아한다. 가족들이 함께 눈물 흘리고 감동 받을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"면서 "가족 영화 속 로빈 윌리엄스 같은, 그런 색을 지닌 배우가 되고 싶다"고 전했다.


김표향 기자
http://sports.chosun.com/news/ntype.htm?id=201302150100091560007641&servicedate=20130214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